커뮤니티
피닉스 홈페이지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커뮤니티

조행기(사진/동영상)

아산 궁평리권 겨울 붕어낚시

낙엽비 0 1225

 



아산 선장면 궁평리권 붕어낚시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347_4404.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347_902.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348_357.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385_2501.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385_9226.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386_4967.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387_0261.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387_3852.jpg
 



삽교호 겨울 낚시 시작

새벽에 도착한 아산시 선장면 궁평리권은 첫얼음이 얼었다가 

아침 햇살을 받고 녹아서 진입하는 길이 질퍽하다.

인근 선우대교에서 궁평리 나루터를 지나면 수풀이 우거져 

낚시 자리로 들어가야 포인트가 보인다.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424_4379.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425_1217.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425_5611.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426_0438.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426_5882.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427_3073.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427_6925.jpg
 



이곳은 왕래하는 차량도 많지 않고 

낚시 자리끼리 거리가 멀어 조용히 낚시할 수 있다.

주차 후 낚시 자리로 50m를 이동하면 

아름드리나무가 물에 잠겨 멋진 풍경을 연출하는 장소를 만날 수 있다.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457_8281.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458_4129.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458_8573.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459_2612.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459_5253.jpg
 



추위로 낚시인들이 발길이 뜸한 궁평리권은 낚시한 흔적이 없어 

스산한 분위기에 붕어가 낚일까?’라는 의구심을 안고 낚싯대를 폈다.

삽교호 만수위 대비 80%인데 2.6칸 짧은 대 수심은 90cm이고 

5.2칸 긴 대 수심은 1.60cm로 겨울 낚시에는 수심은 앝은 편이다.

기대와 다르게 아침부터 해가 넘어가는 시간까지 입질 한 번 못 받고 

밤낚시를 준비했다.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494_4027.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494_7508.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495_1268.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495_5199.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496_0198.jpg
 

 


초저녁부터 낚이는 준척 붕어들

7, 캐미컬라이트에 불을 켜고 낚싯대를 던지자 

거짓말처럼 대어들 입질이 시작되었다.

첫 입질을 짧은 낚싯대에서 받았는데 

32cm 월척 붕어가 낚인다.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549_7137.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550_027.jpg
 



좌우 수초대 가까이에서 시작된 입질이 밤이 깊어갈수록 

긴 낚싯대에도 입질이 시작되어 드문드문 준척급 붕어가 낚인다.

수초 가까이 붙인 짧은 낚시대는 지렁이에 입질이 있고 

수심이 깊은 긴 대는 글루텐이 입질이 있었다.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529_0479.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529_4302.jpg
 



수초 가까이 낚싯대를 편 손영선 씨가 자주 대어를 걸었다가 터트리더니 

결국 37cm 대어를 낚았는데 시간을 보니 밤 10

대어가 낚이고 기대감이 커지는데 6치 붕어가 낚인 뒤 

새벽 3시부터 입질이 끊겼다.

갑작스럽게 강풍까지 더해 낚시를 끝내고

 낚시 자리에서 피로를 풀었다.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585_4043.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585_6638.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585_9675.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586_5482.jpg
 


 

새벽부터 끊긴 입질

낚시 전날 영하의 날씨 때문에 입질이 없었을거라 생각하고 

낚시에 집중했지만 낮 낚시에는 단 한 번의 입질도 없었다.

수온이 낮아지며 회유하는 붕어들이 수초 틈으로 은신하는 시기지만 

밤새 집어한 효과가 있을거라 기대했는데 보기 좋게 예상이 어긋났다.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660_3839.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660_9284.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661_4055.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661_9041.jpg
 



급속도로 떨어지는 밤 기온에 보온에 철저히 준비하고 출조해야 할 

겨울 낚시에 월척을 포함한 준척 붕어들로 망이 풍성했다.

많은 비가 내리지 않는 겨울에 담수하는 삽교호는 

당분간 호조황이 이어지겠다.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687_5501.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688_2319.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688_8827.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689_2791.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689_4036.jpg
adc737558a92436975cb942b50567d9f_1638333689_7146.jpg
 



이곳으로 출조할 때 수위와 기온, 바람 방향을 미리 검색하고

 조건을 골라서 출조하면 튼실한 겨울 붕어를 만날 수 있다.

필자가 낚시한 곳은 충남 아산시 선장면 궁평리 199-2이다.

인근에 낚시점이나 편의점이 없어 필요한 물품들은 미리 준비해야 한다.

 

취재/ 낙엽비 월간붕어 객원기자, 낙엽비월척TV 진행자 

 

 

 

 

 

 

 

 

0 Comments